무알콜 맥주라고 해서 낮에 피자를 먹을때 콜라 대신 꺼내 보았다.

애초에 기대하기로는 루트비어였는데 훨씬 진짜 맥주맛에 근접한 무알콜 맥주였다.

맥아와 호프의 향과 맛이 느껴졌다. 다만 무알콜이라서 그런지 맥주마시는 기분은 전혀 들지 않았다.

맥주를 마시고 싶은데 알콜 섭취가 꺼려지는 경우에는 꿩대신 닭의 심정으로 찾을만 하다고 본다.


  


'나의 맛 탐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홈메이드 스파게티 만들기  (0) 2013.02.24
홈메이드 피자  (0) 2013.01.21
무알콜 맥주 - O'Douls  (0) 2012.10.14
커피 - IKEA Bryggkaffe Mellanrost  (0) 2012.10.07
맥주 - Grolsch Premium Lager  (0) 2012.02.17
수제햄버거 - Five Guys Burgers and Fries  (0) 2012.02.11
Posted by 쟝 아제베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