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레오도 아니고 그냥 모노 스피커 하나짜리 트랜지스터 라디오인데 소리의 울림이 참으로 매력적이다. 라디오만 들을 때는 리시버보다 이 작은 라디오를 더 많이 쓰고 있다. 부담없이 틀어 놓고 할 일을 하다가 라디오에서 아는 팝송이 나오면 기분이 좋아진다.



'나의 관심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성 NX1000 구입  (0) 2013.03.15
빈티지 선풍기  (0) 2013.03.04
빈티지 라디오  (0) 2013.01.23
미국에서 자동차 범퍼 복원  (0) 2013.01.23
KLH 24  (0) 2013.01.21
Pioneer SX 750 + Klipsch KG4  (0) 2013.01.21
Posted by 쟝 아제베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