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눈을 치우기 위해 밖에 나갔다.

집주인 할아버지가 창밖으로 내가 눈치우는 것을 보시더니 나오셔서 나에게 집 주변에 눈을 치우면 돈을 주겠다고 제안을 했다.

돈을 안 받고 그냥 눈을 치우겠다고 하자 할아버지는 자기 아들이 오후에 와서 눈을 치우면 자기 아들에게도 페이를 하는데 왜 나는 돈을 안 받느냐고 의아해 했다.

아들이 아버지 집에 와서 눈을 치워주고 수고비를 받아가는 건 미국식인가?

이해는 가지 않았지만 할아버지가 세들어 사는 사람이 무료로 집 앞에 눈을 치우는 것을 불편해 하는 것 같아서 겨우 내 차만 나갈 길을 만들어 놓고 집에 들어왔다.

오후에 아들이 와서 눈을 치우는 것을 2층에서 내려다 보면서 마음이 불편했다.

할아버지 아들이 허리가 아프다고 다 치우지도 않고 중간에 그냥 가버렸는데 정말 할아버지에게 수고비를 받아 갔을까?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0) 2011.01.18
고드름..  (0) 2011.01.18
heavy snow shoveling..  (0) 2011.01.14
메신저..  (0) 2011.01.06
시드는 몸..  (0) 2011.01.06
the name of the game..  (0) 2011.01.04
Posted by 쟝 아제베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